'코로나19' 제주, 목숨 끊어버린 발달장애 학생과 엄마
'코로나19' 제주, 목숨 끊어버린 발달장애 학생과 엄마
  • 최병근 기자
  • 승인 2020.03.17 21:12
  • 댓글 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발달장애 학생 보육 사각지대 비화

16일 유서 작성후 집나가 17일 주검으로 발견
제주도교육청 전경.
제주도교육청 전경.

'코로나19'로 인해 개학이 연기되면서 제주지역 발달장애 학부모들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비장애 학생과 다르게 발달장애 학생은 낯선 환경에 적응하기 어렵고, 계획적인 생활 패턴을 유지해야 하지만 '코로나19'로 이 모든 게 깨지면서 학부모들에게 오롯이 보육의 책임이 떠넘겨지고 있다.

정부와 제주도교육청은 발달장애학생의 돌봄교실을 운영하고 있지만 이 마저도 실효성이 현저히 떨어진다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사립학교 돌봄교실 운영 시스템은 공립학교와 다르게 교육청에서 관리, 감독하는데 한계가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러던 와중에 발달장애 학생과 어머니가 이 같은 환경을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제주도교유청과 경찰, 발달장애인단체, 학부모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발달장애 학생 A군과 어머니 B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어버린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 어머니 B씨는 지난 16일 유서를 남긴채 아들과 함께 집을 나서 17일 오후 서귀포시 남원읍 인근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유서를 발견한 아버지 C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휴대폰 위치추적을 통해 엄마와 아들을 찾았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문제가 또 다시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코로나19'가 장기화 될 경우 보육이 오롯이 부모에게 남겨지게 되는데 학부모들이 발달장애 자녀를 돌보는 게 쉽지 않기 때문이다.

고은실 제주도의회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발달장애 학생들은 보육 사각지대에 놓인 상황”이라며 “발달장애 학생들은 낯선 환경에 매우 예민한데 '코로나19'로 학교도 보내지 못하고, 비장애학생과 동일한 기준의 보육지원을 받기 때문에 학부모들 입장에선 매우 힘들어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고 의원은 이어 “현재와 같은 지원 방식으로는 '코로나19' 상황에 발달장애 학생들을 제대로 케어할 수 없는 만큼 현실적인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주문했다.

제주도교육청은 상황을 파악하고 경찰 조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종합적으로 상황을 판단해서 18일 브리핑을 할 계획”이라며 “제도적으로 미비한 상황은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지역에는 약 4000여명의 발달장애 학생들이 있다.

 

제주경제매거진 독자가 되어주세요

구독신청
월 만원의 후원을 통해 제주경제 매거진의
독자·후원 회원이 되어주세요.
매거진을 우편을 통해 회원님께 보내 드립니다.

전화 : 064-746-1818 / 팩스 : 064-746-1819
문자접수 : 010-2535-530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매거진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6 삭제기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멍청이엄마 2020-03-21 13:24:40
그렇게 말해봤자 상처주는거다 이 아줌마들아.
당신들 환경에 끼워맞추지마라 얼마나 무식한 행동인가
나는 하는데 너는 왜 못해? 말도 안돼 이런 생각은 좀 버려라
이 이기적인 인간아 사람마다 다른거고 몇 급에 따라 행동에 따라 달라지는거다.

무식하게 댓글 싸지르면서 상처 주지마라

과도한빚불행의시작 2020-03-20 07:48:00
나는 하는데 쟤들은 왜 못하나. 가 얼마나 무책임하고 위험한 얘긴지 모르나. 오히려 남의 고통에 공감해야할 당사자들이 더 그런다는게 마음이 아프네.

노리 2020-03-19 15:37:07
장애아동들마다도 다 다릅니다.. 부모가 데리고 있기에 순하고 순응적인 아이가 있는 반면.. 부모도 컨트롤 하기 힘들정도로 충동적이고 폭력적인 아이도 있어요..남의 고통에 대해서 속단 안하셨음 합니다

보물친구 2020-03-19 15:20:09
저도 발달장애아들을 두고있는 엄마입니다
직장이 그나마 자유로워 자주 집에 들르고 아이를 돌봐야 하지만 코로나19로 자살? 이해가 안되네요
오히려 새로운 환경에 학교생활 잘해낼까 걱정하는데
전 그나마 집에 데리고 있어서 더 마음이 놓입니다
그아이의 상황이 어느정도인지는 몰겠지만
학교안가고 집에 데리고있어서 힘들어 자살?
엄마는 그걸로 자식과 샹을 마감하는 극단적인행동을?
같은 엄마로서 이해안되요ㅠ

세아이맘 2020-03-19 11:07:44
나도 장애아동엄마고 잘 지내고 있다 활동보조 시스템도 있고 잘 알지도 못하고 이런 슬픈글을 니 좋으라고 막 같다붙여쓰니
기자 인성 보이네. 좋냐 이런 쓰레기 기사도 기사라도 쓰고 남의 불행을 당신 정치적 목적으로 사용하니~~너도 살면서. 똑 같은꼴 당하길 바란다 남은 이버지는 얼마나 슬픈지 생각은 해봤다
쓰레기 기자님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정존3길 26, 상가 2층 (노형동,동마헤레스)
  • 대표전화 : 064-746-1818
  • 팩스 : 064-746-18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석홍
  • 법인명 : 주식회사 제주경제
  • 제호 : 제주경제신문
  • 등록번호 : 제주 다 01113
  • 등록일 : 2018-07-25
  • 발행일 : 2018-10-1
  • 발행인 : ㈜제주경제 강창수
  • 편집인 : 이기봉
  • 제주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제주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econom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