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불리만 따지는 원희룡, 반드시 도민 심판”
“유불리만 따지는 원희룡, 반드시 도민 심판”
  • 이기봉
  • 승인 2018.12.05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성명, “과연 제주도민이었던 적은 있는가”
원희룡 제주지사가 5일 제주 녹지국제병원에 대해 외국인 관광객을 한정으로 하는 조건부 개설허가를 했다고 밝히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5일 제주 녹지국제병원에 대해 외국인 관광객을 한정으로 하는 조건부 개설허가를 했다고 밝힌 이후 제주도민사회의 비난 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영리병원 허가를 내준 원희룡 제주도지사에 대한 일말의 희망도 접어버렸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5일 논평을 내고 “2015년 12월 박근혜 정부가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를 승인한 후 3년 만에 원희룡 지사의 허용으로 녹지국제병원이 문을 열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제주도당은 “녹지국제병원은 2017년 7월과 8월 두달에 걸쳐 직원 134명을 채용하고 개설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며 “하지만 원희룡 도정은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가 구성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초 2017년 9월22이었던 처리기한을 2차례 연장한 바 있었다”고 전제했다.

이어 제주도당은 “2017년 11월 1일 보건의료정책심의회가 3차례 심의 이후 원희룡 지사에게 결과를 전달했지만 2018년 3월 8일 원 지사는 ‘공론조사 이후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발표했다”며 “최종 결정을 공론화조사위원회에게 떠넘긴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2018년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둔 원희룡 지사가 유권자의 표를 의식한 체 선거 당락의 ‘유불리’를 따지기 위해 ‘미루기식 행정’에만 몰두했다는 것이다.

제주도당은 “결국, 원희룡 지사는 자신이 미루고 미뤘던 현안에 ‘나 몰라라’ 하며 공론화조사위원회의 불허 입장을 무시한 채 도민과 문재인 정부도 반대하는 ‘의료영리화’에 제주도를 넘겨주고 말았다”며 “자신의 기회만을 쫓아 영달을 도모하기 위해 ‘책임’없이 미루기 행정으로 얄팍한 꼼수를 부렸다가 제주도민의 의견을 저버린 원희룡 지사의 태도에 참담함을 금할 길이 없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당은 “문재인 정부가 반대하는 영리병원을 추진한 원희룡 지사에게 묻는다”며 “68만 제주도민의 건강을 ‘영리’와 맞바꾼 원 지사는 제주도민이었던 적이 있는가”고 되물었다.

제주도당은 “제주도민의 문제를 자신의 정치 행보에 있어 ‘유불리’로만 따졌던 원희룡 지사는 결코 도민의 심판을 피해 갈 수 없음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삭제기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월랑로 39, 5층 501호(노형동,동마빌딩)
  • 대표전화 : 064-746-1818
  • 팩스 : 064-746-18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석홍
  • 법인명 : 주식회사 제주경제
  • 제호 : 제주경제신문
  • 등록번호 : 제주 다 01113
  • 등록일 : 2018-07-25
  • 발행일 : 2018-11-01
  • 발행인 : ㈜제주경제 강창수
  • 편집인 : 이기봉
  • 제주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제주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econom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