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인이 돼버린 제주시, 2개든 3개든 분리 필요”
“거인이 돼버린 제주시, 2개든 3개든 분리 필요”
  • 이기봉 기자
  • 승인 2020.10.15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양영식·홍명환 의원, 제주시 행정사무감사에서 집중 제기

“시민과 행정간 괴리 너무 커 서비스 질 떨어지고 제주시민들 역차별”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양영식 위원장(사진 왼쪽)과 홍명환 의원.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양영식 위원장(사진 왼쪽)과 홍명환 의원.

비대해도 너무 비대해진 50만 제주시를 분리하는 행정구역 개편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제388회 임시회 회기중인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양영식)는 15일 제주시를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영식 위원장은 “50만 인구의 제주시는 이제 거인이 돼 버렸다”며 “때문에 다른 지자체는 행정과 주민간 상당히 밀착되고 있으나 제주시는 시민과 행정의 괴리가 너무 크다”고 말문을 열었다.

양 위원장은 “서비스의 질이 상당히 떨어지고 있는 만큼 행정시장 직선제와는 별개로 행정구역을 2개든 3개든 권역별로 분리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홍명환 의원도 거들었다. 홍 의원은 “정부가 행정시장 직선제를 불수용한 것은 특별자치도 정신 훼손과 70만 도지사와 50만 시장과의 갈등 우려 때문”이라며 “제주시를 어떻게든 분할해서 이런 문제를 해소해야 한다”고 포화를 던졌다.

특히 홍 의원은 “시민 입장에서 봤을때는 제주시민들은 역차별 받고 있는 것”이라며 “이도2동만 하더라도 인구가 5만명인데, 예산은 30억으로 주민 1인당 예산이 6만원이지만 서귀포시 천지동은 인구 2000여명에 예산은 10억원, 주민 1인당 예산은 50만원으로 무려 10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이에 홍 의원은 “100만 도시인 수원은 5개구로 나눴고, 가장 적정한 시군의 인구는 20만명에서 30만명”이라며 “서귀포시는 현행 유지를 들고 있지만 제주시는 동제주와 서제주든 뭐든 둘로라도 나눠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안동우 제주시장은 “정치권과 도민이 합의하면 가능하다”며 “특례시로 인정받지 못하는 50만 행정시는 아니라는 생각”이라고 입장을 견지했다.

홍 의원은 이날 거대해진 동을 분리하는 분동의 필요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제주경제매거진 독자가 되어주세요

구독신청
월 만원의 후원을 통해 제주경제 매거진의
독자·후원 회원이 되어주세요.
매거진을 우편을 통해 회원님께 보내 드립니다.

전화 : 064-746-1818 / 팩스 : 064-746-1819
문자접수 : 010-2535-530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매거진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삭제기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정존3길 26, 상가 2층 (노형동,동마헤레스)
  • 대표전화 : 064-746-1818
  • 팩스 : 064-746-18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석홍
  • 법인명 : 주식회사 제주경제
  • 제호 : 제주경제신문
  • 등록번호 : 제주 다 01113
  • 등록일 : 2018-07-25
  • 발행일 : 2018-10-1
  • 발행인 : ㈜제주경제 강창수
  • 편집인 : 표성준
  • 제주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제주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econom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