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허가 중국산 AIS 수입 무더기 덜미 檢 송치
무허가 중국산 AIS 수입 무더기 덜미 檢 송치
  • 김진규
  • 승인 2019.07.16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경이 압수한 중국산 선박자동식별장치

인증도 받지 않은 중국산 선박자동식별장치(AIS)를 수입해 판매한 일당과 이를 구입해 어망에 불법 부착한 선장 등이 무더기로 해경에 적발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수입 판매책 K씨(62, 경기도) 등 3명과 이를 무선국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한 D호 선장 J씨(40, 서귀포시) 등 사용자 등 7명 등 총 10명을 전파법 위반 혐의로 16일자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해경은 이와 별도로 중국산 미인증 AIS를 구매해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한 Y호 선장 K씨(64) 등 34명을 추가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선박자동식별장치(AIS : Automatic Identification System)는 해상에서 선박의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장치로서, 선박의 선명, 침로, 속력 등 항행 정보를 자동으로 표시하는 항해 안전장비다.

판매책 K씨는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AIS 300개를 중국에서 국제택배를 이용 수입해 이중 230여개를 개당 15만원에 판매했다. 선박에 부착돼야 하는 AIS를 별도로 판매하는 것 자체가 불법이다. 

최근 어선에서 어구 위치를 쉽게 찾을 목적으로 중국산 무허가 AIS를 어망에 불법 부착 사용하는데, 이를 사용할 경우 인근을 항해하는 선박의 항해장비 화면에 실제 선박과 동일한 신호가 표출됨에 따라 전파질서 교란으로 인한 충돌사고 등 대형 사고를 초래할 수 있다.

실제 지난 2015년 11월17일 오후 8시 5분에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남동방 4.2해리 해상에서 1623t급 석유제품 운반선이 무허가로 설치된 AIS를 피하려다 29t급 어선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경 관계자는 “무허가 AIS를 어구에 부착해 사용하는 행위는 해양안전과 직결되는 중요한 문제로 미인증 AIS 판매 및 무허가 AIS 사용행위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경제매거진 독자가 되어주세요

구독신청
월 만원의 후원을 통해 제주경제 매거진의
독자·후원 회원이 되어주세요.
매거진을 우편을 통해 회원님께 보내 드립니다.

전화 : 064-746-1818 / 팩스 : 064-746-1819
문자접수 : 010-8506-377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매거진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삭제기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월랑로 39, 5층 501호(노형동,동마빌딩)
  • 대표전화 : 064-746-1818
  • 팩스 : 064-746-18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석홍
  • 법인명 : 주식회사 제주경제
  • 제호 : 제주경제신문
  • 등록번호 : 제주 다 01113
  • 등록일 : 2018-07-25
  • 발행일 : 2018-11-01
  • 발행인 : ㈜제주경제 강창수
  • 편집인 : 이기봉
  • 제주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제주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econom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