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강타한 제주 ‘꺾이고 침수 정전’ 피해 속출
태풍 타파 강타한 제주 ‘꺾이고 침수 정전’ 피해 속출
  • 김진규
  • 승인 2019.09.2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22일 오후 서귀포시 법환동 소재 주택 지붕이 파손됐다.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제주에서 잇따른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중심기압 970hPa에 최대풍속 초속 35m인 태풍 타파는 강풍반경 350km로 강도 '강'의 중형 태풍으로 22일 오후 3시 제주도에서 가장 근접한 서귀포 동남동쪽 약 90km 해상에 북상했다.

태풍이 제주에 가장 근접하는 오후 3시경 만조시간이 겹쳐 하천 범람이나 저지대 침수피해도 우려됐다.

제주 산간 지역에 600mm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지는 등 침수피해도 잇따랐지만 비 피해가 클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는 달리 강풍 피해도 만만치 않았다.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2시까지 총 73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됐다.

22일 오전 10시 15분경 서귀포시 남원리 소재 태양광설비가 태풍에 의해 넘어졌다.

도로 침수 7건, 하수도 역류 4건, 가로등·교통표지판·신호등 파손 25건 등이 접수됐고, 주택 침수 13건, 농경지 침수 4건, 레저보트 침수·전복 3건, 외벽·마감재·입간판 파손 7건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21일 밤 11시23분경 화북동 삼화단지 LH아파트 입구 사거리에서 신호등이 꺾여 도로를 덮쳤고, 22일 새벽 5시40분경 서귀포시 표선면 토산리에서는 도로의 전신주가 끊겼다.

최대순간풍속 초속 35m에 달하는 강풍이 불면서 전신주가 쓰러지거나 가로수 등에 의해 전선이 이탈하는 등 사고가 발생하면서 정전 피해도 속출했다.

22일 오후 2시 기준 약 1300세대의 주택에 정전 피해가 발생했다.

제주시 한림읍 대림리 400세대, 서귀포 색달동 12세대, 호근동 872세대, 표선리 13세대 등에 전기가 끊겨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서귀포 대정읍 무릉리 58세대와 제주시 한경면 신창리 4세대 등은 정전이 발생했다.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으로 제주도 전역에 태풍 경보가 발효되면서 제주공항에 항공기 300여편이 결항됐으며, 여객선도 전면 통제되는 등 일찌감치 피항해 정박했다.

 

 

 

제주경제매거진 독자가 되어주세요

구독신청
월 만원의 후원을 통해 제주경제 매거진의
독자·후원 회원이 되어주세요.
매거진을 우편을 통해 회원님께 보내 드립니다.

전화 : 064-746-1818 / 팩스 : 064-746-1819
문자접수 : 010-8506-377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매거진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삭제기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월랑로 39, 5층 501호(노형동,동마빌딩)
  • 대표전화 : 064-746-1818
  • 팩스 : 064-746-18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석홍
  • 법인명 : 주식회사 제주경제
  • 제호 : 제주경제신문
  • 등록번호 : 제주 다 01113
  • 등록일 : 2018-07-25
  • 발행일 : 2018-10-1
  • 발행인 : ㈜제주경제 강창수
  • 편집인 : 이기봉
  • 제주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제주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economy@daum.net
ND소프트